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Here and Now
http://www.templevill.com/

Happy    
   고 운 님 (Happy)
     
   ★ 지금 여기 ~
 
 ★ 있는 그대로 ~

★ 알아차림 ~
  
포토 & 시
속히 쾌차하시기를 부처...
27 일 퇴원했습니다....
속히 쾌차하셔서 좋은 ...
건강관리 잘 하셔요. ...
해동마을
삼법인 三法印
바람
    고 운 님
해동마을
바람
초혼

초혼

김소월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
허공 중에 헤어진 이름이여
불러도 주인 없는 이름이여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

심중에 남아 있는 말 한마디는
끝끝내 마저 하지 못하였구나.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붉은 해가 서산 마루에 걸리었다.
사슴의 무리도 슬피 운다.
떨어져 나가 앉은 산 위에서
나는 그대의 이름을 부르노라.

설움에 겹도록 부르노라.
설움에 겹도록 부르노라.
부르는 소리는 비껴가지만
하늘과 땅 사이가 너무 넓구나.

선 채로 이 자리에 돌이 되어도
부르다가 내가 죽을 이름이여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사랑하던 그 사람이여

 
2020.03.28 08:02:54
작성자   비밀번호   홈페이지
 

Today 83 Total 554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