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Here and Now
http://www.templevill.com/

Happy    
   고 운 님 (Happy)
     
   ★ 지금 여기 ~
 
 ★ 있는 그대로 ~

★ 알아차림 ~
  
법정 ♡ 스님
달라이 ♡ 라마
틱낫한 ♡ 스님
법상 ♡ 스님
위 ♡ 빠사나
12연기 ♡ 법문
대념처경 ♡
묘원 ♡ 옹달샘
5분 ♡ 명상
법구경 ♡
향기글 ♡
수행 어떻게 하는가?
수행 입문자를 위한 안내
유머(Humour) ♡
불교 기초교리 ♡
숫타니파타 ♡
인과법문 ♡
초기불교 ♡
불교 ♡ 교학의 장
위빠사나♡ 아포리즘
고운편지♡
수필 ♡
불교설화 ♡ 영험
경구 ♡ 게송
오늘의 부처님 말씀 ♡ 모음
보왕삼매론 ♡
티벳 ♡ 인디언
철학 ♡ 명상
100문100답
부처님의 ♡ 생애
탈무드 ♡
초전법륜경 ♡
아비담마 ♡
스님말씀 ♡ 조사어록
속히 쾌차하시기를 부처...
27 일 퇴원했습니다....
속히 쾌차하셔서 좋은 ...
건강관리 잘 하셔요. ...
해동마을
삼법인 三法印
바람
    고 운 님
해동마을
바람

'소리에서 따뜻한 느낌이 나니?'

163.gif


'소리에서 따뜻한 느낌이 나니?'  "소리는 시간과
장소의 제한을 받니?
숫자와 숫자 사이에도 소리가 있어?"
"소리에서 따뜻한 느낌이 나?
라디오가 추운 데 있으면 소리가 안 나와?
아프리카는 시끄러운 곳이고 알래스카는 조용한 곳이래?"
"소리에 리듬이 있니? 파도처럼 높낮이가 있어?"
아버지에게 불가해한 것을 설명하기 위해
나는 오랫동안 무척 애를 썼다.


- 마이런 얼버그의《아버지의 손》중에서 -


* 청각 장애로
소리를 듣지 못하는 아버지가
장애 없이 건강하게 태어나 자란 아들에게 묻는 말입니다.
소리가 안 들리니 얼마나 답답하고 궁금했을까요. 온갖
추측과 상상을 하다 "소리에서 따뜻한 느낌이 나느냐"고
묻는 아버지의 질문이 아들을 울립니다. 칼끝처럼
찔린 듯 아픈 아버지의 질문은, 그러나 그 어느
시인도 따를 수 없는 한 편의 애달프고도
아름다운 시입니다.  

1179.jpg
2020.02.12 07:45:27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324 Total 5596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