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정법
http://www.templevill.com/

goojang2001    
구장회 (goojang2001)
세상에 부질없는 욕심을 버려라
이야기방
참선방
아름다운방
사진방
게시판
감사합니다
달리는 큰법당
내가 곧 부처입니다..
산따라 물따라 마음따라
동명금강낙가사
영어로 세계불교 간다
 구장회
달리는 큰법당

금강반야바라밀경 [金剛般若波羅密經]上 -엄주환 낭송

      一. 법회를 이루시다 이와 같이 내가 들었다. 어느 때 부처님께서 대비구 천이백오십인과 더불어 사위국의 기수급고독원에 계시었다. 마침 공양 때가 되어 세존께서는 가사를 입으시고 발우를 들고 사위성으로 가시어 한 집씩 차례로 걸식을 하시었다. 다시 정사로 돌아오시어 공양을 마치신 뒤 가사와 발우를 걷우시고 발를 씻으신 다음 자리를 마련하고 앉으시었다. 二. 수보리가 법을 청함 그때 장로 수보리가 대중 가운데서 일어나 오른쪽 어깨의 옷을 걷어메고 오른쪽 무릎을 꿇어 합장하며 부처님께 여쭈었다. 「참으로 희유한 일이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모든 보살들을 잘 보살펴 주시고, 보살들에게 중생을 잘 제도하도록 당부하시옵니다. 세존이시여, 선남자.선여인들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내고는 마땅히 어떻게 생각하고, 어떻게 마음가짐을 다스려야 하옵니까?」 「착하고 착하도다 수보리야, 그대 말과 같이 여래는 모든 보살들을 잘 보살피고 보호하며 모든 보살들에게 불법을 맡기고 당부하느니라. 자세히 듣거라. 내 그대를 위해 설하리라. 선남자.선여인들이 아뇩다라삼먁삼보리심을 내면 마땅히 이와같이 머물며 이렇게 스스로의 마음을 항복받아야 하느니라.」 「세존이시여. 기꺼이 듣겠습니다.」 三. 대승의 바른 뜻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말씀하시었다. 「모든 보살마하살은 마땅히 다음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스스로의 마음을 바로잡아야 하느니라. 이 세상의 생명 중 알에서 깨어난 것이거나 태로 생긴 것이거나 습기로 생긴 것이거나 화(化)하여 생긴 것이거나 형상이 있건 없건, 생각이 있건 없건 그리고 생각이 있는 것도 아니고 생각이 없는 것도 아니건 가리지 않고 모두 제도해서 열반에 들게 하리라. 이처럼 한량없고 가없는 중생을 제도하였으되 실로 제도를 얻은 중생은 없다 할 것이니 왜 그러냐 하면, 수보리야, 만약 보살 마음에 아상.인상.중생상.수자상이 있다면 그는 보살이 아니기 때문이니라.」 四. 묘행은 머무름이 없음 「그리고 또 수보리야, 보살은 마땅히 법에 얽매이지 않은 채 보시를 행할지니 이른바 색에 얽매이거나 성.향.미.촉.법에 얽매여서는 안된다 수보리야, 보살은 마땅히 이와같이 보시하되 상을 내어서는 안된다. 왜냐하면 만약 보살이 상없이 보시를 행하면 그 복덕이 헤아릴 수 없이 크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그대는 어찌 생각하느냐? 동쪽 하늘의 허공이 얼마나 크고 넓은지 능히 헤아릴 수 있겠느냐?」 「헤아릴 수 없습니다 세존이시여.」 「그렇다면 수보리야 동서남북 그리고 4유와 상.하 허공을 헤아릴 수 있겠느냐?」 「헤아릴 수 없습니다. 세존이시여.」 「수보리야, 보살이 상을 내지 않고 행하는 보시의 복덕이 마치 이와같이 헤아릴 수 없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수보리야, 보살은 오직 나의 가르침대로 행해야 하느니라.」 五. 참된 이치를 바로 봄 「수보리야, 그대는 어찌 생각하느냐? 나의 외모를 가지고 여래라고 할 수 있겠느냐?」 「아닙니다. 세존이시여. 외모를 가지고는 여래라고 할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여래께서 설하신 신상이란 외모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부처님께서 다시 수보리에게 말씀하시되 「무릇 형상을 지닌 것은 모두 다 허망한 것이니 만약 모든 상이 상이아님을 알면 곧 여래를 보리라! 六. 올바른 믿음을 희유하다. 수보리가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먼 뒷날 많은 중생들이 이와 같은 부처님의 말씀이나 경전을 진실이라고 믿는 마음을 일으키겠습니까?」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말씀하시되 「걱정하지마라. 여래가 이 세상을 떠난 뒤 5백세가 지나가도 계를 지니고 복을 닦는 자만 있으면 능히 믿는 마음을 일으키고 그것을 진실이라고 여기게 될 것이다. 그대는 이 사람이 한 부처님이나 몇 분 부처님에게만 귀의하고 선근을 심은 것이 아니라, 이루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은 부처님 밑에서 갖가지 선근을 심었기 때문에 이 경전을 듣고 보거나 잠깐 생각만해도 청정한 믿음을 일으킨다는 것을 마땅히 알아야 한다. 수보리야, 여래는 이런 것을 다 잘 알고 보시므로 중생들은 이루 헤아릴 수 없는 복덕을 누리게 되느니라. 왜냐하면, 그들은 아상.인상.중생상.수자상.법상도 없고 또 비법상도 없기 때문이니라. 중생들이 만약 마음에 상이 있으면 곧 아상.인상.중생상.수자상에 얽매이게 될 것이다. 만약 법상에 집착하면 곧 아상.인상.중생상.수자상에 얽매이게 될 것이며, 만약 비법상에 집착한다 해도 곧 아상.인상.중생상.수자상에 얽매이게 되기 때문이니라. 그러므로 마땅히 법에 집착하지 말 것이며 비법에도 집착하지 말아야 하느니라. 이치가 이러하므로 여래께서는 늘 '너희 비구는 나의 설법이 뗏목의 비유와 같음을 알아차려, 법 마저도 버려야 하거늘 법 아님에 있어서랴?' 하고 설하느니라.」 七. 얻을 것도,설할 것도 없음 「수보리야, 그대 생각은 어떠하냐? 여래가 아뇩다라삼먁삼보리를 얻었다고 생각하느냐? 또 여래가 설한 법이 있다고 생각하느냐?」 수보리가 대답하였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뜻은 일정한 법이 없는 것을 이름지어 아뇩다라삼먁삼보리라 하오며, 또한 정한 바 없는 것을 여래께서 가히 설하셨나이다. 왜냐하면 여래께서 설하신 법은 다 이해할 수도 없으며, 말할 수도 없으며, 또한 법이 아니며, 법이 아님도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 까닭은 모든 성현(聖賢)이 다 무위의 법으로써 나타내기 때문입니다.」 八. 법에 의해서 나다 「수보리야, 그대 생각은 어떠하냐? 만약 어떤 사람이 삼천대천세계에 가득찬 칠보를 모두 보시한다면 그 사람이 지은 공덕이 과연 많겠느냐?」 수보리가 대답했다. 「매우 많사옵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그 복덕이 곧 복덕성이 아니기 때문에 여래께서 복덕이 많다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만일 또 어떤 사람이 이 경 가운데 다만 사구게(四句偈) 만이라도 받아 지니고 다른사람에게 설명해 준다면 그 복덕은 저 칠보로 보시한 복덕보다 훨씬 클 것이다. 수보리야, 왜냐하면, 모든 부처님이나 아뇩다라삼먁삼보리법이 모두 다 이 경에서 나온 것이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이른바 불법이라는 것도 곧 불법이 아니니라.」 九. 하나의 상도 없어야 함 「수보리야,어찌 생각하느냐? 수다원이 '나는 수다원의 과를 얻었노라' 하는 생각을 능히 하겠느냐?」 수보리가 대답하였다.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수다원은 성인축에 든다는 뜻으로 일컬을 뿐이지 실은 들어간 바 없기 때문입니다. 색.성.향.미.촉.법에 집착하지 않음을 일컬어 수다원이라 하는 것입니다.」 「수보리야, 네 생각은 어떠냐? 사다함이 '나는 사다함의 과를 얻었노라' 하는 생각을 능히 할 수 있겠느냐?」 수보리가 대답하였다.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사다함이란 한 번 갔다 다시 온다는 뜻을 일컬음이나 실은 가고 오는 바가 없으며, 다만 이름하여 사다함이라 일컬을 뿐입니다.」 「수보리야, 또 어찌 생각하느냐? 아나함이 '나는 아나함의 과를 얻었노라' 하는 그런 생각을 능히 하겠느냐?」 수보리가 다시 아뢰었다.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아나함은 다시 오지 않는다는 말이오나 실은 오지 아니함이란 없기 때문에 이름하여 아나함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수보리야, 어찌 생각하느냐? 아라한이 '나는 아라한의 도를 얻었다'고 능히 생각하겠느냐?」 수보리가 아뢰었다.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실로 법이 없음을 깨달은 이를 아라한이라 이름하기 때문입니다. 세존이시여, 만약 아라한이 생각하기를 '나는 아라한의 도를 이루었다'고 한다면 곧 아상.인상.중생상.수자상에 집착하는 것이 될것입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는 저에게 모든 고뇌에서 벗어나 마음의 고요를 얻은 사람 가운데 가장 으뜸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러나 세존이시여, 저는 욕망을 떠난 아라한이라는 생각을 하지 않습니다. 세존이시여, 제가 만약 '나는 아라한의 도를 이루었다'고 생각한다면 세존께서는 '수보리는 아란나 행을 즐기는 자'라고는 하시지 않으실 것입니다. 그러나 실은 수보리가 행하는 바가 없기 때문에 세존께서는 '수보리야말로 아란나 행을 즐기는 자'라고 일컬어 주시는 것입니다.」 十. 정토를 장엄함 부처님께서 다시 수보리에게 말씀하시었다. 「네 생각은 어떠하냐? 내가 전생에 연등여래불 회상에 있을 때에 법을 얻은 바 있다고 생각하느냐?」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세존께서 연등불 회상에 계실 때에 법에 대하여 실은 얻으신 바가 없습니다.」 「수보리야, 이는 또 어찌 생각하느냐? 보살이 불국토를 장엄하느냐? 아니 하느냐?」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불국토를 장엄한다 함은 곧 장엄이 아니오며 다만 장엄이라고 일컬을 따름입니다.」 「수보리야, 그러므로 모든 보살과 마하살은 마땅히 이와같이 맑고 깨끗한 마음을 내어야 할 것이니라. 결코 색에 집착하는 마음을 내어서는 안되며 결코 성.향.미.촉.법에 집착하는 등 마땅히 집착하는 마음을 내어서는 안되느니라. 수보리야, 비유하건대, 여기 어떤 사람이 있어, 그 사람의 몸이 수미산왕만 하다면 그 몸집이 크다고 하겠느냐? 크지 않다고 하겠느냐?」 수보리가 대답하였다. 「매우 큽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부처님이 말씀하시는 큰 몸은 몸이 아니라 이름이 큰 몸이기 때문입니다.」 十一. 무위복덕이 으뜸이다 「수보리야, 항하에 있는 모래 수만큼의 항하가 있다면 그 모든 항하에 있는 모래수가 많다고 하겠느냐?」 「매우 많습니다. 세존이시여. 다만 여러 항하만 하여도 무수하온데 하물며 그 모래야 말할 나위 있겠습니까?」 「수보리야, 내 이제 그대에게 진실한 말로서 이르노니, 어떤 선남자.선여인이 그 항하의 모래 수만큼이나 되는 삼천대천세계에 가득찬 칠보로 보시한다면 얻은 바 복덕이 많겠느냐? 적겠느냐?」 수보리가 대답하여 아뢰었다. 「매우 많습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거듭 일러 말씀하시었다. 「만약 선남자.선여인이 이 경 가운데 다만 사구게만이라도 받아 지니고 또 남을 위해 설명해 준다면 그 복덕이 항하의 모래와 같이 많은 칠보로 보시한 복덕보다 훨씬 수승하니라.」 十二. 바른 가르침을 존중함 「또 수보리야, 이 경을 설해 주거나 다만 사구게만이라도 설명해 들려 주면, 온 세상의 천.인.아수라들이 공양하기를 마치 부처님 탑에 공양하듯 할 것이다. 하물며, 사람이 경을 받아 지니고 읽고 외우고 함에 있어서야. 수보리야, 이 사람은 가장 높고 제일가는, 세상에서도 드문 법을 얻게 될 것이니 이 경전이 있는 곳은 곧 부처님이 계시고 부처님의 제자가 머무는 곳이니라.」 十三. 법대로 받아 지님 그때 수보리가 부처님께 여쭈었다. 「세존이시여, 이 경의 이름을 무엇이라 하오며 우리들이 어떻게 받들고 지녀야 하옵니까?」 부처님께서는 말씀하시었다. 「이 경의 이름은 '금강반야바라밀경'이니 그 이름으로써 너희들은 받들어 지녀야 하느니라. 수보리야, 그 까닭은 내가 말한 반야바라밀은 그것이 곧 반야바라밀이 아니라 그 이름이 반야바라밀이기 때문이니라. 수보리야, 그대는 어찌 생각하느냐? 여래가 말한 바 법이 있느냐?」 수보리가 대답하여 아뢰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는 말씀하신 바가 없으십니다.」 「수보리야, 그대는 삼천대천세계에 있는 티끌의 수가 많다고 생각하느냐?」 「엄청나게 많습니다. 세존이시여.」 「수보리야, 여래는 모든 티끌이 티끌이 아니라, 그 이름이 티끌이라고 말하였으며 세계도 세계가 아니라, 그 이름을 세계라고 말하였느니라. 수보리야. 네생각이 어떠하냐? 외모로서 여래를 알아볼 수 있겠느냐?」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32상만 보고는 여래를 볼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여래께서 설하신 32상은 그 이름이 32상이기 때문입니다.」 「수보리야, 만약에 어떤 선남자.선여인이 저 항하의 모래 수만큼이나 많은 몸과 목숨을 바쳐 보시했더라도, 어떤 다른 사람이 이 경 가운데 사구게 만이라도 받아지니고 이것을 남을 위해 설명해 준 복덕만은 못하리라.」 十四. 상을 여의고 적멸에 이름 이때 수보리는 이 경을 설하시는 것을 듣고 그 깊은 뜻을 이해하고 눈물을 흘리며 부처님께 아뢰었다. 「희유합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이처럼 뜻이 깊고도 깊은 경을 설하신 것은 처음이옵니다. 옛적부터 닦아온 저의 혜안으로도 일찍이 이런 경을 듣지 못했던 것이옵니다. 세존이시여, 만약 어떤 사람이 이 경을 듣고 믿는 마음이 맑고 깨끗하면 곧 그 실상을 깨닫고 마땅히 세상에서도 드문 공덕을 성취할 것입니다. 세존이시여, 이 실상이라는 것도 실은 상이 아니므로 세존께서는 다만 그이름이 실상일 뿐이라고 설하시었습니다. 세존이시여, 제가 이제 이와같이 경을 듣고 믿고 깊이 깨달아 받아 지니기는 어렵지 않사오나, 만약에 내세 오백세후가 되었을 때 중생들이 이 경을 듣고 믿고 깨달아 받아 지니면 그는 아마도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사람이 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이 사람은 아상도 없고, 인상도 없으며, 중생상도 없고 수자상도 없기 때문입니다. 그 까닭은 아상이 곧 상이 아니고 인상.중생상.수자상도 곧 상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왜냐하면, 모든 상을 여의면 곧 부처라 이름하기 때문입니다.」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말씀하시었다. 「그러하다. 혹 어떤 사람이 이 경을 듣고 놀라지 않고 겁내지 않고,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이 사람은 매우 훌륭한 사람임을 알아야 한다. 수보리야, 왜냐하면 여래가 설한 제일바라밀이 제일바라밀이 아니라 다만 그 이름이 제일바라밀이기 때문이다. 수보리야, 여래가 인욕바라밀도 인욕바라밀이 아니라고 설하는 까닭은 무엇이겠느냐? 수보리야, 내가 전생에 가리왕에게 몸을 베이고 잘리고 할 때에 나에게는 아상도 인상도 중생상도 없었고 수자상도 없었느니라. 왜 그러냐 하면, 전생에 내가 온몸의 마디마디와 사지를 찢길 때 만약 아상.인상.중생상.수자상이 있었다면 마땅히 성내고 원통한 마음을 일으켰을 것이기 때문이다. 수보리야, 또 전생 오백세에 인욕선인이었을 때를 생각하니 그 세상에서도 아상.인상.중생상.수자상이 없었느니라. 그러므로 수보리야, 보살은 마땅히 일체의 상을 떠나 아뇩다라삼먁삼보리의 마음을 내야 할 것이니 마땅히 색에 머무르는 마음이 있어서는 안되며 마땅히 성.향.미.촉.법에 머무르는 마음이 있어서도 안된다. 마땅히 머무름이 없는 마음을 내어야 하느니라. 만약에 마음에 머무름이 있다면 그것은 곧 머무름이 아니기 때문이니라. 이런 까닭으로 보살의 마음은 마땅히 색에 머무르지 않는 보시를 해야 한다고 말하느니라. 수보리야, 보살은 마땅히 일체 중생에게 이익되는 이런 보시를 해야 하느니라. 여래가 말씀한 일체의 상도 곧 상이 아니며, 또 일체중생도 곧 중생이 아니니라. 수보리야, 여래는 진리를 말하고, 진실을 말하고 실상대로 말하며 거짓말을 하지 않으며 두 가지 말을 하지 않는다. 수보리야, 여래가 얻은 이 법은 실도 없고 허도 없느니라. 수보리야, 만약에 보살이 법에 머무르는 마음으로 보시를 하면, 마치 사람이 어둠에 들어가 보이지 않는 것과 같으며, 만약에 보살이 법에 머무르는 마음없이 보시하면 마치 눈 밝은 사람이 밝은 햇빛 아래서 모든 것을 보는 것과 같으니라. 수보리야, 장차 오는 세상에 어떤 선남자 선여인이 있어 능이 이경을 수지 독송하면 여래가 부처님의 지혜로써 그 사람을 보나니 모두가 한없는 공덕을 얻느니라.」

                                  * 낭송 : 엄주환 *
        

    출처:청암 | 2007.04.12 09:20:43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
    Today 2 Total 4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