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지혜(慧)의 문(文)
http://www.templevill.com/

ljch6527    
혜문 (ljch6527)
지혜의 글을 찾아 읽고 선정에 들어 지혜롭게 참나를 찾아가는 지혜의 문(慧文)
지혜의 수련, 터득
참 나를 찾아서
경전 공부
책속에 보물을 찾아서
축원,발원문
100일기도(09.4.13-7.22)
길상사에 다녀왔습니다....
_(())__(())_...
대현심님! 감사합니다...
저는 틱낫한 님의 책을...
모든것은 내탓입니다. ...
바람
해동마을
ZERO POINT
아름다운 세상
자비회
 혜문
연승. 성원스님
청암
맑고 청정하게....
언제나 처음처럼...
흠설원
선재행
달리는 큰법당
화이트칼라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지혜의눈
맑고향기롭게

오늘 하루도 미소지움으로 시작하세요...
오늘 하루도 미소지움으로 시작하세요...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생땍쥐베리의 마지막 모습***

 

생땍쥐베리는 "미소의 힘"이 얼마나 큰가를 글로서

남기고 갔습니다.

 

오늘도 미소로 아침을 시작하고

잠자기 전까지 미소로 끝나십시오.

그러면 잠자는 꿈속에서도 미소 짓는 꿈을 꿀런지 모릅니다.

 

"웃음과 미소"는 인생을 가장 멋지게 사는

활력소가 될 수 있습니다.

 

여기 미소 때문에 내일 죽을 포로가 된 병사가

살아서 돌아 온 이야기를 생땍쥐베리가 썼습니다.

 

당신도 가족과 이웃을 보고 미소지어십시오.

가족과 이웃이 더 행복해질 것입니다.

 

우리가 서로 미소짓는 관계는

사람이 사는 진정한 관계입니다.

                                                       

                   -미소-

                                   생땍쥐베리

전쟁 중에 비행기 조종사로 참가했던 그는
불의의 사고로 적에게 포로가 되었습니다.
감방 안의 분위기가 점점 나빠지면서
그는 처형이 임박했음을 느낍니다.

 

긴장과 초조함에 옷을 뒤져
숨겨둔 담배 한 개피를 찾아냅니다.
하지만, 성냥이 없었던 그는 간수를 불러
불을 빌려달라고 요청하지요.

 

간수는 어색한 표정으로 다가와
담뱃불을 붙여주려 하였고
성냥을 켜는 사이 간수와 눈길이 마주치자
그는 고마움에 부드러운 미소를 짓습니다.

 

이 모습에 간수도 자연스레 미소를 나누었고
간수는 자리를 뜨지 않고,
이런 저런 것들을 물어봅니다.

어디서 왔는지, 가족은 있는지


아이들은 있는 지 묻자
그는 지갑에서 가족사진을 보여주며 이야기 합니다.

자신의 남겨진 아이들이
앞으로 어떻게 커주었으면 좋을 지와
아이들의 꿈과 계획에 대해 이야기 해줍니다.

 

하지만,그 동안 잘해주지 못한 것에 대한 미안함과
다시는 그들을 지켜보지 못할 것 같은 두려움에
눈물을 흘리자
간수의 눈에도 눈물이 고입니다.

 

순간, 간수는 아무 말 없이 문을 열어 주고
사람들의 눈을 피해 마을 밖까지 안내해 주어,
그는 목숨을 구할 수 있었습니다.

이는 실제 비행기 조종사로 참전했던
생땍쥐베리의 ‘미소’라는 글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사람 사이에도
살아있는 관계와 죽은 관계가 있습니다.
함께 존재하고 같이 숨쉰다고 해서
모두가 의미 있고 행복한 관계는 아닌 것처럼 말이죠

 

만약, 그 누구와의 관계가
점점 차가워 지고 생명력을 잃어가는 것으로
고민이 된다면 이것만은 잊지 마세요

 

따뜻한 눈길과 부드러운 미소
이는 사람관계에 생명력을 불어 넣어주는
기적의 숨결이자 모든 관계의 시작입니다.

  

2008.06.06 19:10:53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2 Total 1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