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흰여울 rapids
http://www.templevill.com/

lotus0421    
연화심 (lotus0421)
저 이름모를 들새의 날개만큼만
세상보는 눈을 높혀 보자.
마음을 비운다는 것은 계산된 허무이지만
빈 마음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은
얼마나 자유스러운 자유인가!
좋은이야기
좋은글
지혜 & 등불
명상음악
선원사 소식
낙서
잠깐 ^&^ 웃어요
생활정보
찬불가
그 옛날 그때에는
게임-쉬었다가요
감동 - 음악
합창단 이야기
아름답고 정성스러운 공...
좋은자료 네요
너와 우리들은, 곧 자...
모두 소중한 존재들이죠...
폭죽을 보면 신기합니다...
가을은 많은 것을 생각...
감사합니다 .자료?아주...
여기는 청주 : 근...
연!!! 마니마미 먹어...
누구님의 작품인지 매우...
삼법인 三法印
바람
연승. 성원스님
해동마을
길있는 길
붓다의 메아리
연이
산산수수
달리는 큰법당
새벽
 연화심
새벽
선원사 합창단
달리는 큰법당
해동마을
연승. 성원스님

그래서 그냥 왔지요

그래서 그냥 왔지요 

 

 

 

괜찮게 사는 시골의 어떤 가정에서,
아버지가 병들어 일가의 어른들이
약을 지어오라고 약국으로 보냈다.
 
얼마 후에 빈손으로 돌아왔기에
왜 약을 안 지어왔느냐고 물으니,
“가보니까 약국장이가 건을 쓰고 있던걸요.
 
제 부모 병도 못고치는데 남의 부모 병을 고치겠어요?
 

 

그래서 그냥 왔지요.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다.
명당자리를 잡아 산소를 써야 한다고
지관에게 보냈더니 혼자 돌아왔다.
 
왜 지관을 데리고 오지 않았느냐고 물으니, 
“가보니까 지관이라는 사람이 오막살이에 살고 있던걸요.
 
복 받을 명당자리를 알면
저 부자 될 자리를 왜 못 찾았겠어요?

 

 

 

 

 
그래서 그냥 왔지요.” 

 

  --> --> -->

 

아이가 커가니, 집안 어른들이 사람이
 배만 부르면 사는 것이 아니니
글을 가르치라고 하여 아들을 데리고

 

서당에 갔다가 그냥 왔다.
 

 

이유를 물으니,

 

“서당에 가보니까 훈장이라는 사람이 그 꾀죄죄한 모습이라니,
 
글 배워서 그렇게 살려면 뭐하러 배워요.”

 

 
그래서 그냥 왔지요. ㅎㅎㅎ

 

 

 

첨부이미지

 

아내를 끔찍이도

사랑하는 애처가 가 있었다.


애처가는 아내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하루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가

되지게 얻어터졌다.

 

썸네일

 

 

"여보!!!

당신 혼자 살림하기도

힘든데

 

애기 낳을 사람 하나 따로 얻을까?

 

 

2012.04.06 08:07:49 | 내 블로그 담기
현담   !!!ㅎㅎㅎ 봄 감기 조심하세용!!!
2012.04.06 13:29:27
연승 성원스님   하나 갖고 되겠습니까 .부서별로 맞겨서 사시면 어떨가유
2012.04.07 09:19:43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20 Total 3738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