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청암
http://www.templevill.com/

sunjin    
적조월 (sunjin)
발심의 공덕은 측량할 수 없나니 삼세 일체 부처님을 만들어내고 세상 모든 즐거움을 이루어 내며 일체의 수승공덕 증장시키고 일체 모든 의혹은 길이 끊는다.
명상
다르마
예불(동영상)
법구경
사십이장경
백유경
채근담
향을 사르는
명상의 말씀
불교입문
대승경전노트
밀린다왕문경
능엄경-信受奉行
무비스님의 천수경
달마어록
아비달마
달라이라마
혜암큰스님
선(禪)의 뜰에서
고승 33인 법문
선승의 발자취
안심법문
참선
달마선원
지율스님[초록의 공명]
불교설화
불교상식
불교뉴스
좋은이야기
약초나라
아름다운글
쉬어가는곳
생활정보
블로그소개
궁시렁
<나로하여금 나답게...
저의 맘 상태를 확...
마음을 깨끗히 한 다음...
어려운 법문입니다. ...
우리가 찾을 것은 어디...
밤이 깊어 사람들이 잠...
오늘 조금 속상한 일이...
생사를 뭐 그리 어렵...
많이 많이 고맙습니다....
동요가 흐르네요. 잔디...
삼법인 三法印
해동마을
바람
활구참선 수행
지혜림 나연실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이영희 (^_*)/
일장춘몽(一場春夢)
흠설원
 적조월
연승. 성원스님
지혜(慧)의 문(文)
청량사 루비나
이혜운(지혜의 구름)
이영희 (^_*)/
흠설원
청원낭자네 집~
위빠사나수행소식지 도반
지리산골짜기
슬픈인연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도해의 불교이야기
미륵화
진각마을
하만(何晩)거사
행복을 드리고 싶네요.
묘한거울
달빛그림자
높은음자리
로터스
보리수화원
언제나 처음처럼...
소담스럽게...*^.^*
날마다좋은날되소서
성불하세요
달리는 큰법당
바람
춘성
화이트칼라

정본수능엄경 제22편 - 꾸짖으셔서 깨닫게 함

             

             정본수능엄경(正本首楞嚴經) 卷 2

 

[8] 꾸짖으셔서 깨닫게 함



  아난이 부처님에게 아뢰기를 "세존이시여! 만약 이 보는 정기가

반드시 나의 오묘한 성품이라면  지금 이 오묘한 성품이 현재

제 앞에 있어야 하리니,  보는 것이 반드시 저의 참다운 마음이라면

지금 저의 몸과 마음은 또다시 어떤 물건입니까?  지금 이 몸과

마음은 분별함이 실제가 있거니와  저 보는 것은 분별함이 없어서

저의 몸과 나뉘어져 있습니다.


  만일 그것이  참으로 내 마음이어서  나로 하여금 지금 보게

한다면  보는 성품은 진정한 나이겠지만  몸은 내가 아닐 것이니,

여래께서 앞에서 힐난하여 말씀하신 '물질이 나를 보리라'고

하신 것과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바라건대 큰 자비를 베푸시어

깨닫지 못하고 있는 것을 깨우쳐 주소서."


  부처님께서 아난에게 이르시기를 "지금 네가 말한 '보는 것이

내 앞에 있습니다'라고 한 것은 그 이치가 옳지 않나니라.


  만약  참으로 네 앞에 있기 때문에 네가 진정 보는 것이라면

이 보는 정기가  이미 장소가 있을 것이니 가리켜 보이지 못할 것이

없으리라.  또 지금 너와 함께  기타림(祇陀林)데 앉아서 숲과

냇물과 전당(殿堂)을 두루 보며,  위로는 해와 달까지 보고 앞에는

항하를 대하였으니,  지금 네가 나의 사자좌 앞에서 손을 들어

가리켜 보아라. 이 갖가지 모양들이 그늘진 것은 숲이고 밝은 것은

태양이며, 막힌 것은 벽이고 통한 것은 허공이니,  이렇게 형상이

있는 것들은  가리키지 못할 것이 없으니, 만일 그 보는 것이

반드시 현재 네 앞에 있는 것이라면  네가 마땅히 손으로 확실하게

가리켜 보아라.  어느 것이 보는 것이냐?


  아난아! 마땅히 알아야 한다. 만약 허공이 보는 것이라면 이미

보는 것이 되었거니 어느 것이 허공이며, 만약 물체가 보는 것이라면

이미 보는 것이 되었거니  어느 것이 물체이겠느냐?

너는 미세하게 온갖 물상을 구분하여 정밀하고 밝으며 맑고 오묘하게

보는 근원을 가려내어 나에게 지적하여 보여주되 저 물질과 같이

분명하여 의혹이 없게 하여 보아라."


  아난이 부처님께 아뢰기를 "제가 지금 이곳의 여러 층으로 된

강당에서  멀리는 황하강에까지 이르며 위로는 해와 달까지 보지만

손을 들어 가리키는 것과 눈으로 보는 것에 있어서 가리키는 것은

모두가 물질이라서 볼 수 없는 것들입니다.  세존이시여!

부처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저는 아직 정기가 새는 것을

끊어버리지 못한 처음으로 배움의 길에 들어선 성문(聲聞)이거니와

일체의 물상에서 벗어 나야만 별도로 자성이 있음이 알게 될 것입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그렇다 그렇다."  부처님께서 다시

아난에게 이르시기를 "네가 말한 것처럼 정밀하게 보는 놈을 가려낼 수

없고 일체의 물상에서 벗어나야만 별도로 정밀하게 보는 것이 있다고

한다면, 네가 가리키는 이 물상 속에는 보는 것이 없겠구나.

지금 다시 너에게 말하겠는데 네가 여래와 함께 기타림에 앉아서 다시

숲과 동산, 그리고 해와 달에 이르기까지 모든 물질을 보아라.

갖가지 물상이 각기 다르지만 반드시 보는 정기가  네가 가리키는 것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  너는 다시 밝혀 보아라.

이 모든 물상 중에 어느 것이 보는 것이 아니더냐?"


  아난이 대답하기를 "제가 사실 이 기타림을 두루 보았으나 이 가운데

어느 것이 보는 것이 아닌지를 알지 못합니다. 왜 그런가 하면 만약

나무가 보는 것이 아니라면 어떻게 나무를 본다고 하겠으며,  만약

나무가 보는 것이라면 어떻게 나무라고 하겠습니까? 이와 같이 만약

허공이 보는 것이 아니라면 어떻게 허공을 보며, 만약 허공이 보는

것이라면 어떻게  허공이라고 하겠습니까?  제가 또 생각하니 이 온갖

물상 중에서 정밀하고 자세하게 밝혀 보건대 보는 것이 아님이 없습니다."


  부처님께서 말씀하시기를 "그렇다. 그러하니라." 

 

 

2007.01.05 05:54:25 | 내 블로그 담기
연승 성원스님   .
2010.07.23 10:09:58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223 Total 85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