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청암
http://www.templevill.com/

sunjin    
적조월 (sunjin)
발심의 공덕은 측량할 수 없나니 삼세 일체 부처님을 만들어내고 세상 모든 즐거움을 이루어 내며 일체의 수승공덕 증장시키고 일체 모든 의혹은 길이 끊는다.
명상
다르마
예불(동영상)
법구경
사십이장경
백유경
채근담
향을 사르는
명상의 말씀
불교입문
대승경전노트
밀린다왕문경
능엄경-信受奉行
무비스님의 천수경
달마어록
아비달마
달라이라마
혜암큰스님
선(禪)의 뜰에서
고승 33인 법문
선승의 발자취
안심법문
참선
달마선원
지율스님[초록의 공명]
불교설화
불교상식
불교뉴스
좋은이야기
약초나라
아름다운글
쉬어가는곳
생활정보
블로그소개
궁시렁
<나로하여금 나답게...
저의 맘 상태를 확...
마음을 깨끗히 한 다음...
어려운 법문입니다. ...
우리가 찾을 것은 어디...
밤이 깊어 사람들이 잠...
오늘 조금 속상한 일이...
생사를 뭐 그리 어렵...
많이 많이 고맙습니다....
동요가 흐르네요. 잔디...
삼법인 三法印
해동마을
바람
활구참선 수행
지혜림 나연실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이영희 (^_*)/
일장춘몽(一場春夢)
흠설원
 적조월
연승. 성원스님
지혜(慧)의 문(文)
청량사 루비나
이혜운(지혜의 구름)
이영희 (^_*)/
흠설원
청원낭자네 집~
위빠사나수행소식지 도반
지리산골짜기
슬픈인연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도해의 불교이야기
미륵화
진각마을
하만(何晩)거사
행복을 드리고 싶네요.
묘한거울
달빛그림자
높은음자리
로터스
보리수화원
언제나 처음처럼...
소담스럽게...*^.^*
날마다좋은날되소서
성불하세요
달리는 큰법당
바람
춘성
화이트칼라

달 속에 토끼

           

 

달 속에 토끼


토끼는 예로부터 예지의 동물로 여겨져 왔다.

우리나라 고전에 나오는 토끼는 龜公의 꾀임에 넘어가 바다속에 까지

들어갔다가 도리어 용왕을 속이고 살아났으며, 함정에 빠진 호랑이가

자기를 구해준 행인을 잡아 먹으려 할 때 훌륭한 재판장이 되어

선량한 행인을 살려주고 간악한 호랑이를 다시 함정에 빠지게 한다.

그러나 불전상에 나오는 토끼는 매우 그 양상이 다르다.

곧 자신을 보시하여 기아에 떠는 자를 구원하고 진리의 사자가 되기를

서원하는 보살토끼이다.


『옛날 베나레스 근처에 여우, 원숭이, 토끼, 세 짐승이 살고 있었다.

우정이 지극히 두터워 서로사랑하기를 제몸 같이 하였다. 석제환인은

이 모양을 보고 크게 감동하여 진실로 이 가운데 보살도를닦고 행하는

자가 누구일까? 시험코자 가만히 늙은 사람의 모양을 하고

그들 앞에 나타났다.


「너희들 별일 없이 잘 있었느냐?」


「예, 우리들은 날마다 숲과 숲사이를 돌아다니면서 아주 즐거운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나는 너희들이 매우 사이좋게 잘 지낸다는 말을 듣고 하도 기뻐

이 늙은 몸을 이끌고 여기까지 왔으나 별안간 배가 고파 견딜 수가

없구나 너희들 미안하지만 뭐 먹을 것 좀 갖다 주지 않으렴―」


「좋습니다. 할아버지, 잠깐만 기다려주십시오.」


하고 다같이 먹을 것을 구하러 나갔다. 얼마 후 여우는 물가에 가서

생선을 잡아 가지고 오고 원숭이는 숲속에 들어가 나무 과실을 따

왔으나 토끼는 아무 것도 가지고 오지 않고 빈손으로 와

그 주위를 뱅뱅 돌았다. 노인이 물었다.


「너는 어찌하여 한 물건도 가지고 오지 않았는가?」


「아닙니다. 노인님, 저는 저대로 생각이 따로 있어 그랬습니다.」


하고 옆에 있던 원숭이와 여우에게 말했다.


「벗들이여, 미안하지만 나를 위해 마른나무 한단씩만 구해다 다오.」


여우와 원숭이는 곧 나무를 해다 쌓았다.

토끼는 곧 그 나무에 불을 놓고 훨훨 타오르는 불꽃을 보면서

엄숙한 태도로 노인에게 말했다.


「나는 쓸데없는 물건입니다. 원컨대 이 몸을 노인님께 공양하고

후세 성불을 기약합니다.」


하고 훨훨 타오르는 불꽃 속으로 들어가 버렸다.


그때 늙은 사람은 상석(帝釋)의 본 모습으로 나타나 타다 남은 토끼를

잿더미 속에서 꺼내 들고 탄식하며,


「실로 나는 너희들이 보살행도를 시험코자 왔다. 그러나 지금 토끼의

소신공양(燒身供養)을 보고 다시 한 번 놀랐다. 이와 같이 훌륭한 정신을

가지고 있는 토끼의 자취를 영멸해 버리는 것은 아무리 생각해도

차마 할 수 없다.

내 이제 토끼의 모습을 달 속에 붙여 길이 후세에 본이 되게 하리라.」


하고 곧 그의 모습을 달 속에 그려 넣었다.』


불타는 이 설화를 설해 마치고 「그때의 토끼는 바로 오늘 나다.」하였다.


이 설화는 불타가 전생에 불도를 구하기 위하여 몸을 버려 중생을 구제한

모습이다. 그런데 흥미 있는 것은 토끼의 모습을 달에 붙여 영원히 전하게

하였다는 사실이다. 인도사람들은 달을 sasin 즉 회토(懷兎)라 한다.

또 중국에서는 옥토(玉兎)라 하고 한국에서는 「옥토끼」라 부르는데

다 이는 달이 토끼를 앉고 있다는 회토사상(懷兎思想)에서 유래된 것이다.

또 달에는 계수나무가 있고 토끼는 그것을 빻아 환약을 만들고 있다

하는데 약제로서 중생의 고한(苦寒)을 치료하는 것이므로 토끼보살의

사신공양 사상에서 연유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

 

        

2006.12.25 00:07:05 | 내 블로그 담기
김수연   _()_()_()_
2006.12.25 13:52:15
대현심   이 글을 읽노라니, 저희 집 베란다에서 지금 휴식을 취하고 있는
다섯살난 토순(암컷 토끼)과 비교가 되어 웃음이 나오네요?
언제나 이야기 속에서 꾀가 많은 주인공으로만 기억했었는데,
이런 아름다운 보살행을 실천하는 토끼 설화가 있군요. ^^
Thank you!!! 언제나 건강하십시오. _(())_
2006.12.25 15:02:22
적조월   상구보리(上求普提) 하화중생(下化衆生)...
날마다 좋은 날 되세요. ...()()()
2006.12.26 00:17:33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225 Total 858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