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해동마을
http://www.templevill.com/

lwd555    
현담 (lwd555)
늘 초심을 생각하며..............................
사는이야기
불교상식
불교법회 및 행사
불교 이야기
경전산책
경전공부
법문
좋은 글
웃고살기!
사찰순례
찬불가
감사합니다. 선원사 일...
생신 축하드립니다. ...
자비로운 그 손길이 참...
성도재일 성불하소서 .
항상 변함없으신 현담 ...
Here and Now
룸비니 동산
연승. 성원스님
흰여울 rapids
활구참선 수행
도라지꽃
jihphoto
바다를 이고 앉아서
바람
문수행
 현담
지혜림 나연실
새벽
흰여울 rapids
오직 할 뿐
산산수수
연이
붓다의 메아리
그루터기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화이트칼라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ZERO POINT
바람
연승. 성원스님
달리는 큰법당

서른여덟 번째, 수연 스님의 수행의 준비와 실천 <工夫>

서른여덟 번째, 수연 스님의 수행의 준비와 실천 <工夫>

 

이과 : 통찰의 해설

 

무상(無常)- 한 시점이 전체 시점이라는 시간의 부정(5)

 

관찰되는 형상(공간)은 추상적 개념인 시간의 투사로 있게 됩니다. 때문에 공간은 추상인 시간에 의해 일어난 것이 됩니다.

현재라는 시점이 없음에도 형상이 관찰되어지는 시점은 현재라는 이 순간입니다. 그러나 관찰하는 이순간은 이미 지나버린 과거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계속 포착할 수 없는이 순간의 시점으로 형상을 관찰합니다. 현재인 즉시 이미 과거가 되는데도, 시간이 흐름이 있다고 착각하는 우리는 현재라는 없는 그 시점으로 형상(공간)을 관찰하는 것입니다.

현재는 무상한데도 현재가 있다는 추상이 관찰을 가능하게 한 것입니다. 그렇다면 추상인 시간에 의해 보여진 공간 또한 추상이라는 사실에 귀결됩니다.

이처럼 시간이라는 추상에 의해 형상(공간)이 나타납니다. 때문에 무언가(공간)을 본다는 것은 시간의 모양을 보는 것이 됩니다. 공간은 시간에 의해 그 모습을 드러내기 때문입니다.

펼쳐진 공간에서 시간이 흐른다는 주장은 시공의 한면만 바라본 견해입니다. 시간과 공간을 완전히 파악하면 시공은 하나의 표상에 두 이름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67-69>

 

20191월 12일 아침, 현담 옮김

2019.01.12 07:33:07 | 내 블로그 담기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678910
Today 19 Total 1764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