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청암
http://www.templevill.com/

sunjin    
적조월 (sunjin)
발심의 공덕은 측량할 수 없나니 삼세 일체 부처님을 만들어내고 세상 모든 즐거움을 이루어 내며 일체의 수승공덕 증장시키고 일체 모든 의혹은 길이 끊는다.
명상
다르마
예불(동영상)
법구경
사십이장경
백유경
채근담
향을 사르는
명상의 말씀
불교입문
대승경전노트
밀린다왕문경
능엄경-信受奉行
무비스님의 천수경
달마어록
아비달마
달라이라마
혜암큰스님
선(禪)의 뜰에서
고승 33인 법문
선승의 발자취
안심법문
참선
달마선원
지율스님[초록의 공명]
불교설화
불교상식
불교뉴스
좋은이야기
약초나라
아름다운글
쉬어가는곳
생활정보
블로그소개
궁시렁
<나로하여금 나답게...
저의 맘 상태를 확...
마음을 깨끗히 한 다음...
어려운 법문입니다. ...
우리가 찾을 것은 어디...
밤이 깊어 사람들이 잠...
오늘 조금 속상한 일이...
생사를 뭐 그리 어렵...
많이 많이 고맙습니다....
동요가 흐르네요. 잔디...
삼법인 三法印
해동마을
바람
활구참선 수행
지혜림 나연실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이영희 (^_*)/
일장춘몽(一場春夢)
흠설원
 적조월
연승. 성원스님
지혜(慧)의 문(文)
청량사 루비나
이혜운(지혜의 구름)
이영희 (^_*)/
흠설원
청원낭자네 집~
위빠사나수행소식지 도반
지리산골짜기
슬픈인연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도해의 불교이야기
미륵화
진각마을
하만(何晩)거사
행복을 드리고 싶네요.
묘한거울
달빛그림자
높은음자리
로터스
보리수화원
언제나 처음처럼...
소담스럽게...*^.^*
날마다좋은날되소서
성불하세요
달리는 큰법당
바람
춘성
화이트칼라

반야심경 강의노트 5편

      시고 공중무색 무수상행식

옮 김

이런 까닭에 공 가운데는 물질도 없고 느낌과 생각과

지어감과 의식도 없으며 


풀 이

지혜의 눈으로 바라본 우리의 진실 생명에는 온갖 문제 투성이의

이 몸과, 그리고 일체 현상과, 그에 따른 인간의 숱한 감정들은

텅 비어 아무것도 없는 것이다.


해 설

여기서는 앞에서 설명한 "오온개공"과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오온", 즉 색.수.상.행.식이 공하기 때문에 색.수.상.행.식은 없는 것입니다.

색은 곧 몸이며, 수.상.행.식은 정신작용을 말합니다 그래서 색.수.상.행.식

은 우리의 몸과 마음이 됩니다.


"오온" 중에서 색만 존재하면 그것은 시체에 불과합니다.

또 수 상.행.식의 정신만 존재한다면 귀신이 되는 것입니다.

육체와 정신이 하나로 결합될 때 비로소 완전한 인간이 되는 것입니다.

이처럼 인간의 몸과 마음이 분리될 수 있는 것도 "오온개공"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입니다. 불교에서 자기가 없다는 뜻의 무아(無我)의 개념도

"오온개공"이기 때문에 그런 것입니다.

앞에서도 여러번 설명했듯이 색은 인간의 육신을 위시해서 모든 물질적인

것을 통틀어서 말합니다. 수.상.행.식은 일련의 정신작용을 말합니다.

"오온"의 공한 모습을 바로 아는 것이 자기 자신의 본래 모습을 올바로

인식하는 일입니다. 자기 자신이 엄연히 살아서 움직이는데 없다고 하는

것은 공한 모양으로 있기 때문이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예를 들어 기차를 타고 가면서 창밖을 보면 밖의 물체가 끝없이 뒤로

움직이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그러나 그것은 밖의 물체가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기차가 움직이는 것입니다. 일종의 착각현상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그와 마찬가지로 우리의 착각, 곧 우리의 업식(業識)작용 때문에 우리의

몸과 마음이 영원히 살아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입니다. 그러나 존재의

본래 모습은 텅 빈 것이며, 그것은 색도 없고 수.상.행.식도 없는 것입니다.

공 가운데는 색도 없고 수.상.행.식도 없지만, 그래서 인연이 결합하는 순간

색도 될 수 있고, 수.상.행.식도 될 수 있는 것입니다.

 

2006.07.26 13:47:07 | 내 블로그 담기
대현심   오늘 조금 속상한 일이 있어서인지 한마디로 만사가 귀찮은 심정이거든요. 지혜가 없어서 그런가 봅니다. 모든 감정은 제 마음 안에서 발생하는 것인줄 익혀 알고는 있지만 머리와 가슴이 따로 움직이니 그저 한숨만 ... ... . 분명한 건 오늘 잠들기 전까지는 절대로 용서가 안될 것이라는 것. 그리고 스칼렛처럼 내일 일은 내일 생각하기로 하지요.
2006.07.26 23:51:21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112131415
Today 83 Total 630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