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법원스님이지어주신법명:지효♥
http://www.templevill.com/

Jihyo    
지효 (Jihyo)
타지에 있어,고향에 있는 대흥사가 너무 그립습니다.
마음의 안정을 찾고자 법우님들과 함께 맘을 나누고자 만들었습니다.
많이 들려주셔서 좋은 말씀 부탁드릴게요^^
이야기
지효님을 닮으려는 사람...
강산애 '넌 할수있어'...
지효, 진미님 자신의 ...
반갑습니다. 불교를 배...
지효님 간호사로서 첫 ...
바다를 이고 앉아서
연승. 성원스님
바람
ZERO POINT
달리는 큰법당
 지효
無相華
경전공부를 위한 방
바람
화이트칼라
달리는 큰법당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이혜운(지혜의 구름)

(가져왔습니다)있는 그대로가 좋다-법정스님
있는 그대로가 좋다 _ 법정스님

어떤 사물을 가까이하면 은연중에 그 사물을 닮아 간다.
꽃을 가까이하면 꽃 같은 인생이 된다.
이것이 신비스런 우주의 조화다.
누구나 바라는 그 행복은 어디서 오는가.
행복은 밖에서 오지 않는다.
행복은 우리들 마음 속에서 우러난다.
오늘 내가 겪는 불행이나 불운을
누구 때문이라고 생각하지 말라.
남을 원망하는 그 마음 자체가 곧 불행이다.
행복은 누가 만들어서 갖다 주는 것이 아니라
내 자신이 만들어간다.
지금 우리가 마주하고 있는 세상은
우리 생각과 행위가 만들어낸 결과다.
그래서 우리 마음이 천당도 만들고 지옥도 만든다는 것이다.
사람은 순간순간 그가 지닌 생각대로 되어 간다.
이것이 업(카르마)의 흐름이요, 그 법칙이다.
사람에게는 그 자신만이 지니고 있는 특성이 있다.
그것은 우주가 그에게 준 선물이며 그 자신의 보물이다.
그 특성을 마음껏 발휘하려면 무엇보다 먼저
긍정적인 사고가 받쳐 주어야 한다.
모든 일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일마다 잘 풀린다.
그러나 매사를 부정적으로 생각하면
될 일도 안되고 일마다 꼬인다.
이 세상은 공평무사하게 누구에게나 똑같이
하루 스물 네 시간이 주어져 있다.
그 시간을 어떻게 받아쓰느냐에 따라 그 인생은 달라진다.
이 귀중한 우주의 선물을
우리는 순간순간 어떻게 쓰고 있는가.
긍정적으로 쓰고 있는가, 부정적으로 쓰고 있는가.
밝은 마음으로 쓰고 있는지,
어두운 마음으로 쓰고 있는지 시시로 물어야 한다.
우리가 지닌 생각이 우리 집안을 만들고 이 세상을 만들어간다.
명심할 일이다.

-법정 스님-

2007.03.04 19:57:54 | 내 블로그 담기
  좋은 이야기 많이 했즈십시오.
2007.03.05 09:54:49
적경   지효님을 닮으려는 사람이 많이 생길것 같아요
2007.03.09 22:12:50
다연심   날마다 행복하세요
2007.08.31 20:05:05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
Today 2 Total 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