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로그인 | 회원가입
청암
http://www.templevill.com/

sunjin    
적조월 (sunjin)
발심의 공덕은 측량할 수 없나니 삼세 일체 부처님을 만들어내고 세상 모든 즐거움을 이루어 내며 일체의 수승공덕 증장시키고 일체 모든 의혹은 길이 끊는다.
명상
다르마
예불(동영상)
법구경
사십이장경
백유경
채근담
향을 사르는
명상의 말씀
불교입문
대승경전노트
밀린다왕문경
능엄경-信受奉行
무비스님의 천수경
달마어록
아비달마
달라이라마
혜암큰스님
선(禪)의 뜰에서
고승 33인 법문
선승의 발자취
안심법문
참선
달마선원
지율스님[초록의 공명]
불교설화
불교상식
불교뉴스
좋은이야기
약초나라
아름다운글
쉬어가는곳
생활정보
블로그소개
궁시렁
<나로하여금 나답게...
저의 맘 상태를 확...
마음을 깨끗히 한 다음...
어려운 법문입니다. ...
우리가 찾을 것은 어디...
밤이 깊어 사람들이 잠...
오늘 조금 속상한 일이...
생사를 뭐 그리 어렵...
많이 많이 고맙습니다....
동요가 흐르네요. 잔디...
삼법인 三法印
해동마을
바람
활구참선 수행
지혜림 나연실
단공..그리고 건강
길있는 길
이영희 (^_*)/
일장춘몽(一場春夢)
흠설원
 적조월
연승. 성원스님
지혜(慧)의 문(文)
청량사 루비나
이혜운(지혜의 구름)
이영희 (^_*)/
흠설원
청원낭자네 집~
위빠사나수행소식지 도반
지리산골짜기
슬픈인연
맑은하늘의 생각 나누기
도해의 불교이야기
미륵화
진각마을
하만(何晩)거사
행복을 드리고 싶네요.
묘한거울
달빛그림자
높은음자리
로터스
보리수화원
언제나 처음처럼...
소담스럽게...*^.^*
날마다좋은날되소서
성불하세요
달리는 큰법당
바람
춘성
화이트칼라

아비달마 - 번뇌의 단멸과 수행

설일체유부에 의하면 모든 유위법(有爲法)에는

공통된 두 가지 성질이 있다. 하나는 찰나(刹那)에

멸한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모든 존재가

과거, 현재, 미래의 삼세(三世)에 실유(實有)한다는 것이다.

이 두 가지 성질은 모순된 것으로 여겨지며 이로 인해

다른 부파로부터 격렬한 비판을 받기도 하였다.


유위법은 모두가 현재의 한 순간 밖에 존재하지 않는다.

이것이 현재에 존재하는 것은 한 순간에 지나지 않는다.

즉 시간적 지속성을 지니지 않는다. 그러나 법이 생기자마자

다음 순간에 없어진다고 해도 엄밀하게 말하면

그 사이에 생기하고, 생기된 상태를 유지하고,

그 상태가 변이하고, 소멸한다는 생주이멸(生住異滅)의

네 가지 단계가 있다. 이러한 네 가지 단계를

모든 유위법(有爲法)은 한 순간에 겪는 것이다.


그러나 법(法)이 생기한다고 해도 무(無)로부터

생겨나는 것이 아니며, 소멸한다고 해도

무(無)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다.

생기(生起)라는 것은 법(法)이 미래로부터

현재로 현현하는 것이며, 소멸이라고 하는 것은

그것이 현재로부터 과거로 사라지는 것이다.

따라서 현재에 나타난 이전의 법은 미래의 영역에 존재한다.

현재에서 과거로 사라진 이후의 법은 과거의 영역에 존재한다.

미래의 영역으로부터 나타나 과거의 영역으로

사라지는 동안의 한 순간의 법은 현재에 존재한다.

미래에도 존재하고 현재에도 존재하고 과거에도 존재한다.


법(法)은 삼세(三世) 어디서나 그 자체로서 변함없는

특성을 갖고 존재하고 있다.

즉 법은 삼세(三世)에 실유(實有)한다.

이처럼 유위법(有爲法)은 삼세(三世)에 걸쳐

실유(實有)하지만 그것이 생기하여 현재에 존재하는 것은

오직 한 순간에 불과하다. 그러한 현재의

한 순간 한 순간이 쌓여 경험 세계에서

시간의 흐름을 이루는 것이다.

이러한 시간의 흐름 속에서 각각의 순간에

생기하는 법(法)은 다양하게 존재하지만

이것들은 전후 순간을 서로 달리함으로써

경험 세계는 시시각각으로 변화하는 것이다.

즉 제행무상(諸行無常)한 것이다.

                            [부처님의 열반지 쿠시나가라]

 

열반 涅槃 (nirvana)



불교에서 수행에 의해 진리를 체득하여 미혹(迷惑)과 집착(執着)을 끊고

 일체의 속박에서 해탈(解脫)한 최고의 경지. 열반이란, 산스크리트의

‘니르바나’의 음역인데, 니원(泥洹)·열반나(涅槃那) 등으로 음역하기도 하며

멸도(滅度)·적멸(寂滅)·원적(圓寂), 또는 무위(無爲),부작(不作),무생(無生)

등으로도 의역한다. nir(out)+vana(blow)의 어원으로 해석되는

열반의 본뜻은 '불어서 끄는 것' '불어서 꺼진 상태'를 뜻하며,

마치 타고 있는 불을 바람이 불어와 꺼버리듯이,

타오르는 번뇌의 불꽃을 지혜로 꺼서 일체의 번뇌,고뇌가

소멸된 상태를 가리킨다.

그때 비로소 적정(寂靜)한 최상의 안락(安樂)이 실현된다.

현대적인 의미로는 영원한 평안, 완전한 평화라고 할 수 있다.

남방의 팔리 불교에서는 조림(稠林)이 없는 것으로,

이 경우에도 번뇌의 숲이 없어진 상태를 열반이라고 한다.

부파불교(部派佛敎)에 이르러서는 석가불의 이상화,신격화에 따라

열반에 대한 생각도 변하여, 수행자가 아무리 노력을 하여도

이 세상에 생존하는 동안에는 완전한 열반을 체득하기란

어려운 것으로 생각하였다. 그래서 이 세상에 생존하는 동안에

얻어진 열반은 불완전한 것(有餘涅槃)이며, 사후에 비로소

완전한 상태에 들어간다(無餘涅槃)고 생각하였다.

그러므로 수행자는 석가불과는 달리 열반의 경지가 아니라

아라한(阿羅漢:궁극의 깨달음을 얻은 사람)의 경지에

도달하는 것이라고 보았다.

대승불교에서는 유여,무여열반 외에 본래자성 청정열반 (本來自性淸淨涅槃) ,

무주처열반 (無住處涅槃)을 주장하였다.


전자는 일체중생의 심성(心性)이 본래 청정하다는 것으로,

진여(眞如:있는 그대로의 진리) 그 자체임을 달관하여

안심의 경지에 이르는 것을 말하며, 후자는 대승불교에서

이상으로 여기는 열반으로서 생사에도 머물지 않고

열반에도 머물지 않는 것,

즉 열반 비지원만 (悲智圓滿: 자비와 지혜가 원만함),

임운무작(任運無作:아무런 조작 없이 있는 그대로 운용됨)의

불,보살의 상태를 말한다. 결국 열반이 어떤 특별한 경지로서

실재하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범부(凡夫)의 미혹이며,

열반은 유(有)도 무(無)도 아닌 공(空)으로서

윤회나 열반이나 어떤 구분도 없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이 세상에서의 보살의 활동이 강조되었다.


2006.05.30 14:06:25 | 내 블로그 담기
적조월   아비달마 에서 시간을 본다면 과거 현재 미래는 없다.
오직 ‘찰라’만 있을 뿐이다.
하나의 선상에서 어떤 점을 현재 나의 위치(찰라)로
본다면 과거는 지나와 버렸고 미래는 오지 않음이니 현재
또한 있을 수 없다. 오로지 호흡의 끝(찰라)만 있을 뿐이다
이런 점에서 본다면 길흉화복을 점친다는 것이 불법
안에서는 성립될 수가 없다고 본다.
오로지 연기되어 생했다 멸했다 할 뿐이다. _()_
2006.06.01 21:54:13
스팸댓글 또는 악의적인 댓글의 제한을 위해 사찰에서 블로그를 개설하신 후 댓글을 작성해주세요.
 


12345
Today 226 Total 85850